아이디찾기
 
 
 
Home > 고객지원 >
 
2008-05-07 미제는 다좋은지 알았는데... Hit : 561
 

요즘 핸드폰세대는 잘몰라도
그전에는 동네에 전화가
이장님댁밖에 없던 시절이 있었지요

이장님댁에 전화가 요란스럽게 ☎
따~~르~~릉 울리더니
이장 : 여보시요~오
영자 : 이장님이세유~
이장 : 응 그려~나가 이장이구먼~
영자 : 저는유~ 철수네 세째딸 영자인디유~

이장 : 응 그려~니가 미국에 살고 있는
철수네 세째딸 영자란 말이제?
영자 : 예~ 지가 영자예유!
그런데 며칠 후 아버지 칠순 인데유!
저가 못갈 것 같구만유!!

이장 : 아니 왜?
아버지 칠순인데 와야지~이~
영자 : 제 남편 죠지가 아파서유~
이장 : 머 네 남편이 죠지아프다고?
하이구 왜 하필이면 거시기가 아프다냐?
얼마나 쓰리고 아프것냐!!

영자 : 거시기가 아니라
죠지브라운이 아프다니까요?
이장 : (75세에이장님 미국식 발음을 잘 못알아 듣고...)
응~그려! 내가 니 아부지한테
니가 못 온다고 전해주께!
빨리 나사야 할턴디 걱정이 만컷다~아!

밭에서 일하는 철수 보고
이장 : 어이 철수!!!
미국서 딸한테 전화가 왔구만!
철수 : 이장님 안녕하세유~
딸한티서 전화가 왔시유 그래 머라던가유?

이장 : 응, 요번 칠순때 못 내려온다네
철수: 아니 왜유?
이장 : 아 글씨!
영자 신랑이 거시기가 부러졌다는구먼!!
철수 : 아니 왜 하필이면 그게부러지남? -_-
그래도 미제인디....

아니 일년도 안된 것이 왜 부러졋댜....
이장 : 미제가 좋은 줄 알았는디 조ㅅ도 아니구만....
철수 : 그러네유! 내 것은 오십년을 써도
까딱 없는디! 미제가 다 좋은 게 아닌가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