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찾기
 
 
 
Home > 고객지원 > 굳사모
 
2008-05-19 슬픈커피 Hit : 18172
 

헤어진 사람하고도 그때 좋았을 당시에는
가슴에 프림처럼 감미로운 이야기를 풀어 저으며
따뜻한 눈빛 아래 한잔의 커피가 있었다

추억은 이제 벽에 걸린 찻잔 모양 물기가 마르고
오이씨처럼 풋풋한 눈물로 슬픔도 푸르게 자라던 그 시절을
혼자 빠져 나와 또 한잔의 커피 앞에 앉는다

갔다, 내가 붙들지 못한 사랑의 발목
냉커피처럼 내 가슴을 식혀 놓고 흘러간 그 사람
우리 사이에 남은 쓴맛을 낮추기 위해
나는 처음으로 설탕을 듬뿍 떠 넣는다

이제 그의 이름만 떠올려도 옛 시간은 블랙커피처럼 쓰다
오래 전 턱을 괴고 앉아 그를 기다릴 때
나는 무슨 느낌으로 커피에게 내 입을 빼앗겼을까

돌려받을 수 없는 시간을 그 사람은 갖고 떠났다
그와 나눈 한잔의 커피가 이 세상의 가장 진한 이야기가 되어
지금 내 가슴을 휘휘 저어대고 있다

함부로 커피를 마실 일이 아니다 보낼 사람이라면
갈색 이마와 그윽한 눈빛을 한잔씩 마시면서
사랑이 얼마나 슬픈 약속인가를 그때는 왜 몰랐을까

사람과 사람 사이를 뜨겁게 물들이던
슬픈 커피 앞에서 나는 그 사람이 비운 자리를
혼자 지키고 있다
아마도 그를 잊지 못하는 모양이다 -옮긴글-
-